×

제6차 부산 세계한상대회] 亞 7개 도시에 지점… “싱가포르 증시 상장 목표”

눈길 끈 젊은 한상 – 김은미 ‘CEO SUITE’ 대표 ‘영 비즈니스포럼’ 성공사례 발표

# 150억 年매출

– 사무실 600여개 임대·관리인력 공급

– 내년엔 한국·홍콩지점 신설 등 공격경영

– 매출 200억원대로 올리고 5~6년내 상장

¿©¼ºCEO - ±èÀº¹Ì¾¾./±èµ¿ÇϱâÀÚ kimdh@

혈혈단신 해외에 나가 연매출 150억 원대의 사업체를 일궈낸 부산 출신 여성 한상의 성공 스토리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인도네시아에서 사무실 임대·인력 아웃소싱 등 회사 관련 부대서비스업체를 경영하는 ‘CEO SUITE’의 김은미(45) 대표. 이 업체는 싱가포르 본사를 비롯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중국 상하이 베이징, 필리핀 마닐라, 태국 방콕,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등 7개 도시에 지점을 두고 있다.

가족과 함께 자카르타에 거주하는 김 대표는 지점 관리를 위해 한 달에 절반 이상을 출장길에 오른다. 이들 지점은 첨단 설비와 고급 인테리어를 갖춘 사무실을 주로 다국적 기업체에 임대하고 있다. 임대 중인 사무실은 현재 600여 개(전용면적 7000평). 관련 인력을 알선 공급하는 사업도 병행하고 있다. 김 대표가 지난 1998년 설립한 이 업체의 전체 직원 수는 100여 명. 내년에는 홍콩과 한국지점 신설로 연매출을 200억 원대로 늘릴 계획이다.

김 대표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굴곡이 많았다. 대학졸업 직후인 1986년 씨티은행에 입사했다가 1년 만에 사표를 던졌다. 봉급이 후하고 안정적인 직장을 왜 그만두느냐는 가족과 주위의 반대가 많았지만 자신의 적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리고 여러 분야에 취업했으나 모두 오래가지 못했다.

결국 1988년 호주 유학을 떠난 뒤 현지 업체들에 100여 장의 이력서를 낸 끝에 현재 자신의 업종과 같은 서비스업체에 취업, 7년여 동안 근무했다. 근무 당시 억대 연봉으로 주위의 부러움을 샀으나 이 직장도 그만두었다. 이어 자신이 직접 회사를 운영하겠다며 1988년 창업을 했다. 안정되고 편안한 길을 놔두고 불확실하고 모험적인 길을 계속 걸어온 셈이다.

부산 전포동에서 태어나 전포초등학교를 나온 김 대표는 “저에게 성공했냐고 묻는다면 자신있게 그렇다고 이야기 하지는 못하지만 행복하냐고 묻는다면 그렇다고 대답한다”면서 “행복은 자신의 적성에 맞고, 하고 싶은 일을 갖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주에서 정규직으로 취업하기 전에 식당 종업원과 아르바이트 등 궂은일로 생활비를 벌었다는 김 대표는 “혼자 호주에 갔을 때는 정말 막막했다. 하지만 용기를 잃지 않고 이를 악물고 노력했다”고 회상했다.

한상대회에 처음 참가한 김 대표는 말레이시아 자카르타는 제조업 등의 분야에 부산 사람들이 많이 진출해 있어 부산사투리가 표준어로 통할 정도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내년에는 매출 200억 원 달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5~6년 뒤에는 업체를 싱가포르 증시에 상장시키는 것이 목표”라면서 “한국의 젊은 여성들도 편안한 길만 찾지 말고 도전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한상대회 첫날인 31일 벡스코 다목적홀에서 열린 ‘영 비즈니스 포럼’에서 자신의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브라질 변압기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한 노다지전기 이영관(45) 대표와 미국에서 사업 시작 10년 만에 호텔·리조트 그룹을 일궈낸 김대인(48) 블루스톤징 대표의 성공사례도 함께 발표됐다.

Apr 26, 2014

Be the first to know about our upcoming promotions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Live Chat
image

ENQUIRE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