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비즈니스센터 12곳 세운 韓商”

김은미 CEO스위트 대표

“지난 14년 동안 아시아 7개국, 8개 도시 12곳에 글로벌 기업들의 현지 비즈니스를 위한 `전진기지`를 만들었습니다.”

기업의 현지 진출을 돕는 `서비스 오피스 사업`이라는 이색 비즈니스 모델로 블루오션을 캐는 한상(韓商)이 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본사를 둔 CEO스위트 창업주 김은미 대표(49).

김 대표는 1997년 인도네시아에 `CEO스위트`를 창업했다. 현지 진출을 모색하는 다국적기업이 필요로 하는 사무실, 직원 채용, 비서 업무, 회계, 법률 등을 종합 대행해주는 서비스업을 시작한 것이다.

델컴퓨터, 인텔, 워너브러더스, 엑손모빌, 야후 등 다국적기업들이 자체 운영하던 사무실을 없애고 김 대표가 조성한 비즈니스센터에 입점하면서 회사는 급성장했다.

CEO스위트는 아시아 8개 도시에 12개 글로벌 비즈니스센터를 두고 있다. 사무실 수만도 650개나 된다.

김 대표는 24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와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 12호점을 15일 오픈한다. 무려 45개 사무실과 회의실, 샤워실 등을 갖췄다. 한상기업의 국내 진출과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교두보 역할을 할 예정이다.

김 대표는 외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것에 대해 “한국에서의 안정된 직장이 솟구치는 열정과 도전정신을 받아주지 않아 더 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고 설명했다. 그때가 그의 나이 26세. 한 학기 등록금과 두 달치 생활비만 갖고 호주로 떠났다. 이력서를 100곳에 보낸 끝에 호주 기업에 취직했다. 이어 7년 반 동안 현재 업무와 유사한 일을 통해 글로벌 비즈니스 노하우를 터득한 그는 1997년 독립해 CEO가 됐다.

김 대표는 “남의 나라에서 소수 민족(minority)으로 살아가기는 정말 쉽지 않았다”며 “남의 문화를 존중하고 그들보다 두 배 이상 노력해야 했다”고 회고했다.

[최은수 기자 / 사진 = 김재훈 기자]

http://news.mk.co.kr/v3/view.php?year=2011&no=158713

Apr 26, 2014

Be the first to know about our upcoming promotions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Call Now Live Chat
image

ENQUIRE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