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News

[한상열전] “일과 사랑에 빠지다”…김은미 사장

저희 mbn이 마련한 연속기획 대담 시리즈 ‘한상 성공열전’.

5

오늘은 여섯번째 순서로, 동남아 시장의 비즈니스 아웃소싱 업계를 석권한 김은미 CEO스위트 사장을 강태화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동남아 호텔 비즈니스 아웃소싱 업계를 평정한 김은미 CEO스위트 사장.

김 사장은 대학 졸업 후 들어갔던 직장에 사표를 내고 호주로 훌쩍 유학을 떠났습니다.

인터뷰 : 김은미/CEO Suite 사장

-“당시 여성에게 허용된 취업 기회가 없었다. 학위를 하나라도 따면 기회를 주지 않을까해서 호주를 무작정 갔다.”

그러나 공부를 마친 뒤에도 기회는 찾아오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 김은미/CEO Suite 사장

-“졸업 하고 폼나게 돌아가려고 했는데 불러주는 곳이 없어서 호주에서 간신히 잡은 곳이 이 업종의 호주 회사였다.”

어렵게 들어간 그곳은 곧 김 사장에게 ‘기회의 땅’이 됐습니다.

승승장구.

하지만 잘나가던 김 사장은 또 이사 자리를 내던지고 불모지 인도네시아로 떠났습니다.

인터뷰 : 김은미/CEO Suite 사장

-“무모할 만큼 결과에 신경쓰지 않는 일을 택했다. 일을 찾아서 행복할 수 있었고, 돈이나 ‘작은성공’은 보너스로 따라왔다.”

‘작은성공’이라지만 싱가포르와 상하이 등 10개 지점에서 150억원의 매출을 내고 있습니다.

내년에 서울과 홍콩이 추가되면 200억원이 넘어갑니다.

성공비결은 현지화와 국제화.

인터뷰 : 김은미/CEO Suite 사장

-“한국인이지만 탈 한국인화 해서 현지인들의 눈높이에 맞추고 그 사람들의 사고에 젖어서 원하는 게 뭔지를 생각했다.”

김 사장은 사업과 사랑에 빠진 것처럼, 계속 일에서 행복을 찾고자 합니다.

인터뷰 : 김은미/CEO Suite 사장

-“사랑에 빠졌을 때 사람들이 나 때문에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어지듯이, 사업과 사랑을 하니까 항상 좀더 나은 회사와 사람…이런게 목표이다.”